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어린이 음료 당류 함량 조사해보니…최대 4.8배까지 차이
김나형 기자 | 승인 2018.05.03 20:11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음료 제품들의 당류 함량이 최대 4.8배까지 차이가 났다. 대부분 제품이 산성을 띄고 있어 과다 섭취할 경우 치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정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실시하고 3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g~24g으로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4.1g~13.1g이었다.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경우 아동(6세~8세, 여자)의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류 섭취 기준량(37.5g)의 64%에 이르고 2병 이상을 마시면 기준량을 초과하게 된다.

100ml당 당류 함량은 코카콜라음료(주)의 ‘미닛메이드 쿠우젤리 포도’가 13.1g, 경산복숭아영농조합법인의 ‘포도에퐁당’이 11.0g으로 콜라(10.8g)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음료의 산성도(pH)를 측정한 결과, 2.8~4.2 범위의 산성으로 나타나 전 제품이 pH 5.5 이하에 해당해 과다 섭취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했다. 이 중 ㈜함소아제약의 ‘마시는 오비타’ 제품은 탄산음료인 콜라(pH 2.6)에 근접한 수준이었다.

또한, 전체 14개 제품 중 10개 제품이 1가지 이상의 영양성분을 강조 또는 확대해서 표시하고 있었다. 가장 많은 제품이 첨가를 표시한 칼슘의 함량은 아동(6세~8세, 여자) 권장섭취량의 5%~20%에 해당했다.

홍삼 어린이음료의 경우 전 제품에서 홍삼성분이 확인되었으며, 지표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함량은 기능성을 기대할 수 있는 일일섭취량 최소치인 2.4mg의 21%~62% 수준이었다.

보존료, 타르색소, 미생물 시험 결과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에 적합했다. 그러나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등의 표시 개선이 필요했다.

㈜이롬의 ‘캐리달콤사과’ 제품은 나트륨 함량을 허용 오차에서 벗어나게 표시하고 있었고, ‘캐리튼튼 홍삼딸기사과’는 부적합한 용어로 무첨가를 강조 표시해 개선이 필요했다.

해당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한 개선 계획을 밝혀왔다. 일부 성분 차이는 있지만 제품별 가격 차이가 큰 편이었다.

100ml당 가격은 과일맛 음료의 경우 최저 289원~최고 1490원이었고, 홍삼음료는 최저 242원~최고 1250원으로 가격 차이가 큰 편이었다.

한편, 어린이음료에 관한 자세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행복드림(http://www.consumer.go.kr)’ 내 ‘비교공감’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형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