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수원시 군공항 이전건의 철회가 대화의 시작"[인터뷰] 박민철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
"'아전인수'격 행보… 조례제정권 침탈" 강력비난
정양수 기자 | 승인 2018.03.08 19:07

8일 화성시청에서 박민철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이 수원전투비행장 이전문제와 관련 화성시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수원시가 군공항 이전 건의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대화는 어렵다"

박민철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 8일 화성시청에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사업과 관련, 수원시의 최근 행보에 대해 강도높게 비난한 뒤 '대화의 전제조건'을 설명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박민철 담당관은 "수원시는 자기네 입맛에 맞게 '수원화성군공항이라고 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처사는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형식으로 자기네 이익에 맞게 인위적으로 막 바꿔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화성시에 대한 조례 제정권까지도 침탈하는 행위를 보이고 있다"고 성토한 뒤 '이것은 굉장히 위험하다'고 전제하며 "지방분권을 주장하면서도, 지방분권을 정면으로 대치하는, 지방분권에 도전하는 행위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박 담당관은 "수원시가 이전건의를 철회하고, 그래서 다시 어떠한 발전방안을 가지고 양시가 모여서 대화할 수 있는 그런 장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대화는 어렵지 않느냐는 것이 화성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