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라이프플래닛 출범 3년 , 지난해에 이어 인터넷보험 업계 1위 고수올 1~8월 초회보험료 전년 동기 대비 48% 성장, MS 27%로 1위
동기간 누적 수입보험료 1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86% 증가
안정수 기자 | 승인 2016.12.01 11:25

국내 최초의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이하 ‘라이프플래닛’)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금액 기준으로 작년에 이어 인터넷보험 업계 1위를 달성했다.

라이프플래닛(대표 이학상)은 출범 3주년을 맞아 보험개발원 보험통계서비스(INsis)의 실적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신계약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금액이 총 8억400만여원으로 전년 동기의 5억4000만여원에 비해 48.8%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신계약 월납 초회보험료는 보험계약이 성사된 첫 달 고객이 납입하는 보험료로, 생보업계의 대표적인 시장점유율(MS)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시장점유율 기준으로는 27%를 기록해 2위인 삼성생명 다이렉트(22.8%)를 4.2%포인트 격차로 따돌리고 인터넷 생명보험사(CM채널) 중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또한 지난 8월 말 기준 누적 수입보험료는 160억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에 기록했던 56억여원과 비교해 186% 증가, 3배 가까운 상승세를 나타냈다.

실적의 고공 비행을 이끈 것은 정기보험과 암보험 등 보장성상품이다. 특히 정기보험은 10월 말 가입유지고객 기준 전체 상품의 21.5%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라이프플래닛은 올해 7월 '슈퍼건강체', '건강체' 등 가입자의 건강상태를 세분화해 최대 41%의 보험료 할인율을 제공하는 '라이프플래닛 e정기보험Ⅱ'을 선보이며 인터넷 정기보험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 초 출시한 암보험(판매비중 17.5%) 역시 높은 비흡연자 할인혜택 등에 힘입어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언제 해지해도 원금 손실이 없는 '꿈꾸는e저축보험'(판매비중 14.4%)과 연금 및 연금저축보험(31.4%) 등 저축성보험의 인기도 호실적을 이끈 요인이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2013년 12월 출범한 라이프플래닛은 2015년 말 월납 초회보험료 기준 생보업계 CM채널 1위에 오른 이유 단 한번도 1위 자리를 놓친 적이 없다. 지난해 국내 생보업계 최초로 모바일 가입 서비스를 시작하고, 올해에는 모바일 방카슈랑스 시장에 진출하는 등 핀테크 선도기업으로 보험업계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출범 3년차인 현재까지 보험 관련 민원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생보협회 공시에 따르면 13회차 계약유지율은 89.3%, 25회차 유지율은 90.4%로 고객 만족도 역시 높다.

이학상 라이프플래닛 대표이사는 "라이프플래닛은 보험업계 전반적인 저성장 기조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실적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인터넷보험의 장점을 살린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 개발은 물론 안정적인 고객지원 서비스를 확대해 인터넷 생보 시장의 고성장을 주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수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1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