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염태영 수원시장,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진상규명의 원년이 되기를"
이일수 기자 | 승인 2020.05.18 17:10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17일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진상규명의 원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세월은 흘러도 산천은 안다!"라며 이같이 희망했다.

염 시장은 먼저 1980년 봄, 대학 때의 일을 상기하며 그 때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염 시장은 "오늘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추모일' "이라며 "그 사이 망월동 묘지는 '국립5.18 민주묘지'로 승격되었고, 5월의 광주 정신은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정신'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아직도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은 완료되지 않았다"며 "여전히 일부 정치권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부인하거나 비방, 날조하는 행위를 서슴치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긋지긋하게 되풀이되는 악순환의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의 진상조사가 제일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며 " ‘누가 어떠한 목적으로 광주학살을 사전 모의했는지? 발포 명령자는 누구이며, 도대체 얼마나 많은 시민이 죽었는지? 아직까지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은 어디에 있는지?’ 등 5·18 40주년인 올해는 ‘통한의 슬픔’를 씻어내는 진상 규명의 원년이 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광주시는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오늘을 첫 '지방공휴일'로 지정했다"며 "역사적 의의를 높이고 공동체의식을 발현했던 그날처럼 큰 뜻을 담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시도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그 분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시본청에 조기를 게양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염 시장은 "5.18 광주 민주항쟁을 추모한다"며 "40년전 스무살 청년이 비장한 맘으로 찾았던 5월의 광주를, 이제 예순의 나이에 그 날의 광주를 기억하고자 찾아 간다. 그리고 '5월 광주정신'에 합당한 사람이 되겠다는 다짐을 제 가슴에 다시한번 깊이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