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 "재난기본소득 추가 시행 시군에 경기도 재정지원 검토"
이일수 기자 | 승인 2020.03.28 10:15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경기도가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는 시군에 대해 재정지원을 검토한다"며 자신의 SNS에 의견을 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재난기본소득 추가 시행 시군에 재정지원 검토중..의견 구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지사는 "새로운 위기에는 새로운 대책이 필요합니다. 외환위기를 넘어설 세계적 경제위기에는 질적으로 다른 대책이 필요하다"며 "소비가 무너지고 국민이 고통 받는 시기에 가처분 소득과 소비를 늘려 무너지는 경제를 되살려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하는 복지정책이 아니라, 소비 진작과 경제회복을 위한 경제정책으로는, 일정기간 후 자동소멸하는 시한부 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만큼 더 좋은 것이 없다"며 "보수 진보를 떠나 세계적 경제학자들이 주장하고 있고, 미국 홍콩 등 여러 나라에서 시행하거나 준비 중이며, 더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모두가 어려운 이때 경제정책에서 고액납세자들을 제외하면 조세저항과 정책저항을 불러 추가 대책 시행이 어렵게 된다"며 "부자가 죄인도 아닌데 경제정책 혜택을 박탈하는 이중차별을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이어 도내 일부 시군들이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급에 나서고 있다"며 도내 시군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경기도보다 더 어려운 재정여건임에도 시민 1인당 5만원에서 40만원까지 추가 지급을 발표하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면 시민부담 늘어난다며 허위비방하는 사람도 있지만, 조세결정권이 전무한 시군은 증세를 통해 재원을 마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군민들이 겪은 고통과 지역경제 몰락을 막기 위해 오로지 이미 정해진 예산을 쥐어짜고 우선순위를 바꾸어 마련해야 하므로 너무 힘든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경기도는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는 시군에 대해 재정지원을 검토중"이라며 "도가 보유한 약 4천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 예산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시군에 우선 지원하는 방안"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시군들의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하게 결정하겠다"며 "여러분의 고견과 조언을 바란니다"고 당부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