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염태영 수원시장, 국제 자매도시로 부터 마스크 7만장 확보“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짜 친구’입니다.”
이일수 기자 | 승인 2020.03.26 20:08
국제 자매도시로 부터 마스크를 보내주겠다는 편지(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염태영 수원시장이 26일 국제 자매도시로 부터 마스크 7만장을 확보해 수원시의 취약계층과 의료진 등 꼭 필요한 분들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코로나19. 수원시 대응 224보'를 통해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짜 친구’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염 시장은 먼저 "국내에서 마스크를 구하기가 정말 힘들 때, 우리시의 국제 자매도시 또는 우호도시에서 혹시 마스크를 구할 수 없나 하는 마음에 부탁을 드렸다"며 "우리 시민들을 위한 마스크 한 장이 아쉬울 때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던 중 며칠 전부터 연이어 캄보디아 시엠립주, 중국 주하이시와 지난시에서 마스크를 보내주겠다는 연락이 왔다"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어느 때보다도 귀중한 마스크를 7만장이나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오늘 오후에는 캄보디아에서 보내준 마스크가 우리시에 도착될 예정이라고 한다"며 기쁜 소식을 전했다.

염 시장은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얘기가 있다"며 "캄보디아도 중국도 어느 한 곳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도시가 없고, 다른 지역 특히나 해외 도시의 사정까지 신경쓰기가 힘들 텐데, 우리의 기대를 뛰어넘는 선물을 보내 주셨다. 국제 친구 도시들의 동병상련의 마음이 고스란히 이 마스크에 담아 있는 것 같다"며 감동의 느낌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래된 친구의 정이 이렇게 절실하게 느껴지긴 오랜만"이라며 "캄보디아 시엡립주와 중국 주하이시, 그리고 지난시 시민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염 시장은 "소중한 마스크 한 장 한 장에 그 고마운 마음을 담아 우리시 취약계층과 의료진 등 꼭 필요한 분들께 잘 전달하겠다"며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