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집에서 관리하는 '홈 뷰티' 시대, 뷰티 디바이스가 뜬다
정창근 기자 | 승인 2020.03.17 19:19
[사진자료] 뉴스킨 ‘에이지락 갈바닉 스파’

홈족(Home+族)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이제 집은 단순한 주거 공간을 넘어 여가와 문화를 즐기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집에서 직접 외모를 관리하는 ‘홈 뷰티족’이 증가하면서, 이들을 겨냥한 홈 뷰티 제품들도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그중에서도 단연 주목받는 제품은 바로 뷰티 디바이스다. 바쁜 일상 속에서 피부과, 미용실 등을 찾는 대신 간단한 작동만으로 전문적인 피부 관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 뷰티 디바이스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LG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3년 800억 원 규모였던 뷰티 디바이스 시장은 매년 10% 이상 성장해 2018년 5000억 원 규모로 커졌다. 이 같은 추세는 계속 이어져 오는 2022년에는 1조6000억 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뷰티 디바이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업계에서는 기존보다 더욱 새롭고 차별화된 제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사용자의 피부 유형이나 고민에 따라 맞춤형 기능을 탑재하는 것은 물론, 관리 부위도 얼굴부터 두피와 목 등 전신까지 세분화해 소비자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뉴스킨 코리아의 에이지락 갈바닉 스파는 얼굴부터 발끝까지 토탈 케어가 가능한 홈 뷰티 디바이스 라인이다. ‘에이지락 페이스 갈바닉 스파 +’는 갈바닉 미세 전류를 이용해 피부 깊은 곳까지 수분과 영양을 전달하는 디바이스로, 피부 본연의 광채와 투명함을 되찾아준다. 특히 페이스, 스팟, 넥, 스칼프 등 4개의 컨덕터를 교체해 사용할 수 있어, 원하는 부위를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에이지락 바디 갈바닉 스파’는 바디 피부에 최적화된 트리트먼트 기기로, 진동주기 갈바닉 전류가 바디 라인을 따라 매끄럽고 탄력 있는 피부로 완성해준다. 바디 피부의 넓은 면적을 효과적으로 관리해주는 터뷸런스 컨덕터를 적용해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의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는 목 피부 관리를 위한 뷰티 기기로, LED 빛 파장을 이용해 피부 탄력과 수분 증가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적색 LED와 적외선 LED가 각각 다른 깊이의 피부에 골고루 침투해 촉촉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들어주며, 코어 라이트가 진피층까지 도달해 목선을 탄탄하게 관리해준다. 특히, 사용자의 피부 타입에 따라 3가지 모드로 최적화된 관리가 가능하다.

텐마인즈의 두피 마사지 기기 ‘브레오 스칼프 스톤’은 두피의 혈액 순환을 돕고 모공 속 노폐물을 배출시켜 두피 관리를 도와주는 제품이다. 4개의 고무 돌기와 총 96개의 마사지 포인트가 손이 닿지 않는 두피 구석까지 시원하게 자극해 스케일링해준다. 마사지 강도는 3가지 단계로 선택할 수 있으며, IPX7방수 기능으로 샴푸 시에도 사용 가능하다.

 

정창근 기자  ckjeong@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