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박근혜 지지율, '세제개편/증세' 논란으로 역대 최저치 기록
이일수 | 승인 2015.01.24 00:06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집권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2015년 1월 셋째 주(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 1,001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30%는 긍정 평가했고 60%는 부정 평가했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6%).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 주 대비 5%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5%포인트 상승해 부정-긍정률 격차가 20%포인트에서 30%포인트로 벌어졌다. 지난 주에 이어 취임 이후 긍정률 최저치, 부정률 최고치를 또 한 번 경신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는 긍정률 약 20%, 부정률 70% 내외였고
50대도 긍정 38%, 부정 52%로 2주 연속 부정률이 높았으며 60세 이상에서만 긍정률(53%)이 부정률(38%)을 앞섰다. 40대 이상 각 세대별 긍정률은 모두 최저치다.


60세 이상에서는 처음으로 긍정률이 50% 초반까지 하락하고 부정률은 40%에 육박했는데, 이 연령대에서는 박 대통령 취임 100일 무렵인 2013년 6월부터 2014년 4월까지 직무 긍정률이 80%를 웃돌았고 인사 파문이 일었던 작년 7월이나 12월에도 60% 후반으로 유지됐었다.


성별 직무 평가 양상이 달리 나타난 점 또한 눈여겨 볼 만하다. 이번 주 남성은 긍정 33%→25%, 부정 56%→67%로 바뀌었으나 여성은 긍정 36%, 부정 53%으로 지난 주와 동일했다. 작년 세월호 참사나 12월 청와대 문건 파문 때도 여성보다 남성에서 직무 긍정률 하락이 먼저 나타났다. 이는 중장년층에서 특히 두드러지는데 고령층일수록 정치/정책에 대한 관심, 사회 참여, 경제 활동 면에서 성별 격차가 큰 데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40대 이하 남녀 직무 긍정률 차이는 10%포인트 이내지만 50대(남성 30%, 여성 47%)와 60세 이상(남성 42%, 여성 61%)에서는 20%포인트에 가깝다.



주요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409명)의 61%는 '잘하고 있다'고 봤으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233명)의 83%는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325명)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11%, 부정 73%).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305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열심히 한다/노력한다'(22%),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7%), '외교/국제 관계'(10%), '복지 정책'(10%), '대북/안보 정책'(7%)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599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자유응답) '소통 미흡'(17%), '세제개편안/증세'(15%)(+10%포인트), '경제 정책'(13%)(+4%포인트), '복지/서민 정책 미흡'(9%)(+4%포인트), '공약 실천 미흡/입장 변경'(8%), '인사 문제'(8%),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7%) 등을 지적했다.


지난 주 긍정률 하락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드러난 대통령과 국민 여론의 거리감 때문이라면 이번 주 긍정률 하락의 주요 원인은 연말정산, 즉 '세제개편/증세' 논란이라 할 수 있다. 부정 평가 이유에서 이와 관련한 경제 문제 지적이 눈에 띄게 늘었다. 새로운 세법의 적용을 받는 연말정산 대상은 중위 소득 이상의 직장인(특히 화이트칼라 직군)에 집중돼 있다. 이런 직장인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남성, 4050 세대,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변화폭이 컸다.


그러나 현재 직장인 다수는 실제 연말정산을 하지 않은 상태이므로 이번 여파는 1차 연말정산이 완료되는 2~3월, 당정이 합의한 보완책에 따라 소급 적용되는 5월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는 조사기간 20~22일,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이일수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