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이재명 지사 친형 "정신과 의사 만나 진료 후 조울증 약 복용" 통화내용 확인이재명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쟁점으로 부상
이 씨 부인, "정신과 진료받은 적 없다" 기존 입장 고수
이일수 기자 | 승인 2019.02.11 17:54
지난 달 10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진위 여부를 가리는 치열한 법정공방이 이번 주 공판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재명 지사의 친형 고 이재선 씨가 자신이 직접 "정신과 의사를 만나 진료받은 뒤 약을 먹고 있다"라고 밝힌 통화내용이 경기방송에 의해 확인됐다. 이는 이재명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11일 경기방송에 따르면 고 이재선 씨는 2002년 2월 당시 이 씨의 특혜비리 의혹 취재에 나섰던 경기방송 성남시 출입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정신과 의사를 불러 진료를 받았다고 스스로 밝혔다.

경기방송 녹음파일에 따르면 이 씨는 당시 잠을 하루에 2시간밖에 자지 않고 있었고, 아는 사람 소개로 정신과 의사를 만나 진료 후 약을 보름치 지었고, 약을 먹고 있냐는 취재기자의 질문에 약을 계속 먹고 있다고 답했다.

이후 10년 뒤 2012년 6월 이재명 지사와 이 씨의 통화에서 당시 복용한 약이 '조울증 약'이란 사실도 경기방송 녹음파일에 의해 밝혀졌다.

이번 경기방송 녹음파일은 이 씨가 2013년 교통사고 이후 정신질환을 앓았다는 이재명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사건에 대한 검찰 공소장 내용을 뒤집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어 쟁점이 될 전망이다.

하지만 이 씨의 부인은 "(이 씨는) 정신과 진료받은 적이 없다"는 기존 주장을 고수하며 강력 반박했다고 경기방송은 취재 결과 밝혔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 측은 표정을 숨기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이 지사 측 핵심 측근은 "중요한 핵심증거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만큼 변호인단에서 이를 잘 정리해 재판부에 충분히 소명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인터뷰 녹음파일이 이 지사 친형의 발언으로 공식 확인된다면 '2013년 자살 교통사고 이전에는 정신질환으로 진단을 받거나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는 상대의 주장을 깨는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