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포츠 연예
강지환, 본격 타임루프 탈출 시도! ‘인성 갱생’ 시작했다억지 친절+타임루프의 비밀 인지+매장으로 전출! 3단 혼돈 콤보
정진영 기자 | 승인 2018.11.22 08:29
   
▲ 사진 제공: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방송 캡처
[투데이경제]타임루프를 벗어나기 위한 강지환의 본격 ‘인성 갱생’이 시작됐다.

어제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9, 10회에서는 타임루프를 알아차린 백진상에게 3단 혼돈 콤보가 터지며 역대급 멘붕이 찾아왔다.

그동안 타임루프를 벗어나기 위한 이루다의 역경이 펼쳐졌다면 어제 방송에선 상황이 제대로 전세 역전, 백진상의 웃픈 타임루프 탈출 시도가 그려진 것.

이루다의 저주를 직격타로 받아 다시 아침으로 돌아온 백진상은 믿기 힘든 상황에 급 혼란에 빠졌다. 이에 이루다는 타임루프를 멈추는 유일한 방법은 ‘백진상이 착하게 사는 것’이라며 깨알 힌트를 줬고 이에 속는 셈 치고 착해지기로 마음먹은 백진상의 ‘억지 친절’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하지만 사내 대표 악덕상사인 그가 하루아침에 바뀔 수는 없는 법. 자기 딴에 친절을 베풀려고 뱉은 말이지만 이는 직원들의 마음을 더 뒤숭숭하게 만드는 아이러니한 상황으로 이어지게 됐다.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그에게 이루다는 “무례함을 솔직함이란 단어로 포장하고 자신의 비난에 정당성을 부여하면서 정신 승리하는 꼰대!”라며 속 시원한 일침을 놓았다. 결국 백진상은 ‘타임루프의 원인은 누군가 백진상이 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마다 벌어진다’는 일급 비밀까지 듣게 되며 혼돈의 카오스에 빠지게 됐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그는 MW치킨의 전략기획 본부장으로 온 유시백의 음모로 팀장팀원 평가에서 0점을 받으며 직영 매장의 매니저로 발령 나게 됐다. 회사에서 매일 직원들을 갈구던 그가 매장 직원들과 첫 만남을 가지며 치킨 집에서는 또 어떤 대환장 격전을 벌이게 될지 오늘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폭주시키고 있다.

이렇듯 항상 강자인줄만 알았던 백진상에게 일생일대의 위기가 이어지며 그의 난생 처음 보는 짠함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본사 팀장에서 하루 아침에 치킨집의 매니저로 전락한 백진상의 코믹살벌 에피소드에 안방극장의 본방사수 욕구가 불타고 있다.

이에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연기 대박 진짜 실화 같다.”, “백진상 어떡해ㅋㅋㅋ얼른 착해지자”, “진짜 예측불가 스토리인데 시간 순삭시킴ㅋㅋ”“오늘 웃기고 슬프고 다했다”, “내일 더 기대됨 중독성 갑” 등 휘몰아친 스토리에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았던 유시백이 과거 백진상의 행동에 복수의 칼날을 갈아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MW치킨에서 재회하게 된 두 사람의 살벌한 인연이 앞으로 어떤 피바람을 불러올지 궁금증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더불어 이날 마케팅팀 과장인 박유덕이 겪는 직장인이자 가장으로써의 고충까지 그려지며 더욱 리얼하고 풍부한 스토리로 현실 직장인들의 감성까지 터트렸다.



타임루프를 인지하며 또 다른 아찔한 상황에 놓인 백진상의 대환장 라이프는 KBS 2TV ‘죽어도 좋아’ 11, 12회는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