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6.13 지방선거] 이재명 캠프 '비난 댓글러 검찰 고발 … 칼 빼들었다'허위사실 유포등 혐의 4명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발
정양수 기자 | 승인 2018.05.25 22:2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가 '인터넷 상 댓글' 등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발하는 등 강력한 대처에 나서고 있다.

25일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에 따르면 지난 24일 일명 '댓글러' 4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등으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발한 가운데 이는 지난 14일 이 후보가 SNS를 통해 허위사실 게시물 삭제를 요청하며 6일의 기한을 게시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대책단은 "이들은 인터넷 포털 다음(daum)에서 '감자아빠', '혜경궁김씨', 'facts', '인간답게살자우리' 등의 닉네임으로 활동하면서 이 후보에 대해 "어머니 폭행 때문에 욕을 했다고 하는데 선후관계도 거짓말로 넘어갈려고 하는 일베후보는 사퇴하라", "노모폭행은 7월이고 그마저도 혐의없음 결론남·욕설녹음은 6월이야. 구라치지 마라", "지가 공개한 공소장에 노모폭행이 없는데 뭐 어쩌라는 거야. 공소장 공소사실에 보면 노모폭행 없잖아" 등의 댓글을 달았다"고 설명했다.

대책단은 이들이 각각 올린 댓글만 1천129회(혜경궁김씨)에서 최대 3천406회(인간답게살자우리)에 이라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대책단은 "법원 역시 이같은 검찰의 공소제기를 그대로 받아들여 약식명령으로 확정했었다. 그런데도 이들은 검찰이 존속상해가 아닌 단순상해로 공소제기 한 것을 두고 친형이 어머니를 폭행한 사실 자체가 없었던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대책단은 "이번에 고발된 4명은 '폭언'에 대한 녹음 파일을 두고 마치 이 후보가 친형의 어머니 '폭행'에 대해서만 말다툼을 했다고 해명한 것처럼 썼다"면서 "녹음 날짜가 폭행 이전이므로 친형의 폭행 때문에 욕을 하게 되었다는 이 후보의 해명은 거짓말이라는 댓글은 명백히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며, 악의적·조직적·상습적·반복적인 것으로 보고 고발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대책단은 이 후보가 일베에 대한 전쟁을 선포하면서 사이트에 올라오는 글을 확인하기 위해 일베에 가입한 사실을 밝혔고, 이후 실제로 일베에 글을 쓰는 등의 활동은 전혀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왜곡해 "이재명은 일베후보다", "이재명은 일베충", "이재명 일베레벨이 23레벨이다" 등에 대해서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자료를 수집하는 한편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정양수 기자  ys92king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