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수원시 '군공항 이전 후보지' 공식용어 사용 화성시 뒤통수 맞나?시민협의체 9개분과서 12개분과로 확대개편
국방부·공군본부 참여 선정 위원회 구성도
정양수 기자 | 승인 2018.05.11 09:51

수원시가 사실상 화성시의 의견을 무시한채 수원군공항 이전후보지 용어를 사용하기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시는 최근 군공항이전협력국 중심으로 제2기 수원화성 군공항이전 지원위원회 및 수원시민협의회 출범에 나섰다.

시 제2부시장을 중심으로 50명 규모의 임기 3년 규모의 지역위원회를 결성하는 한편 장성근 변호사를 축으로 하는 수원시민협의회도 재편하고 있다.

특히, 수원시민협의회는 9개 분과에서 12개 분과로 확대개편해 여성정책, 청년정책 및 도시계획 분과 신설 등을 추진중이다.

수면 아래 가라앉아있던 군공항 이전 실무도 본격화되고 있다.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9일 참여여부에 대해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군공항사업단이 공사내 2층에 존재하는 것이 확인됐다.

이날 사업단장 등 실무관계자들은 긴급히 수원시를 방문해 모종의 현안에 대해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화성시의 대응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또한, 수원화성 군공항 갈등관리 협의체 구성에 나서면서 사실상 '이전후보지 확정 단계'로 가겠다는 전략도 표면화되고 있다.

이전지원과 중심으로 진행되는 군 공항 이전후보지 선정위원회 구성이 그것이다.

협의기관으로는 국방부, 공군본부, 경기도, 수원시 등이 참여한다. 대리인인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들도 깊숙이 관여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 기관들은 이전후보지 선정 심의자료 협의, 종전부지 활용방안,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며 위원위촉도 준비한다.

수원시는 올해 하반기 선정위원회 운영 및 이전후보지 선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협의기관에 국방부와 공군본부가 참여할 예정으로 문재인 정부의 공약실현을 위해서 상급기관들이 힘을 합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