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 '컷오프' 통과 여부 초미관심...더불어민주당 공관위 선택은?
이일수 기자 | 승인 2018.04.14 09:08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의 범죄 경력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의 서 예비후보 '컷오프' 통과 여부가 초미의 관심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 경쟁력의 핵심조건이 도덕성인데, 서 예비후보의 범죄경력이 도덕성에 큰 문제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더불어민주당 공관위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채인석 현 시장 등 화성시장 출마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가졌다. 채 시장은 지난 13일 화성시의회에서 지방선거 출마 포기를 선언한 상태다.

이 과정에서 서 예비후보의 범죄경력이 문제가 됐다. 서 예비후보는 1998년 음주 벌금 200만 원, 2005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야간·공동상해) 벌금 500만 원 등의 범죄경력이 나왔다.

특히 서 예비후보의 폭력 등과 관련한 범죄경력은 판결문에는 죄질이 나쁜 것으로 판시돼 서 후보가 상해와 관련해 합의를 봤음에도 벌금 500만 원을 판사가 판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 예비후보는 공군사관학교를 나와 음식점을 운영했는데 공군사관학교 후배들이 찾아와 술을 마시던 중 공사 출신이 음식점을 운영하느냐는 취지의 말에 화가 나 시비가 붙었다. 서 예비후보가 격분해 술병으로 후배들의 머리를 내려치고 깨진 병을 휘둘려 상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1998년 음주 벌금 200만원의 범죄 경력도 문제가 돼고 있다.

화성시민 최 모(남, 50)씨는 "1998년이면 서 예비후보가 공군장교를 임관하고 의무복무기간 중일텐데, 공무원 신분으로 음주운전을 한게 아니냐?"고 반문하며 "이런 사람에게 화성시장을 맡기는 것은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9일 박광온 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은 당원들에게 공천심사에 대해 "공천 경쟁력을 결정하는 핵심조건은 도덕성이다. 깨끗한 후보만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며 "원칙과 상식의 공천만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었다.

이에 따라 15일 민주당 공관위가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심사 결과에 서 예비후보를 '컷오프'시킬지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