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포츠 연예
‘삼신 현영’, “내 기 받아서 임신한 부부만 일곱”
정진영 기자 | 승인 2018.04.10 16:56
   
▲ KBS
[투데이경제]‘방송인’ 현영이 삼신현영이라고 불리게 된 이유를 밝혀 화제이다.

이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출산 후에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라고 질문하자, 현영은 “나는 애기를 갖고 나서 정말 행복해져서 주변 분들도 그 행복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에 ‘임신해 임신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 그렇게 내 말 듣고 임신한 사람이 어느덧 7명이야”라며 <삼신 현영>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이에 MC가 “작년에 다산의 여왕 김지선씨에게 기를 받았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나에게도 삼신현영의 기를 달라”고 하자 현영은 “쭉쭉쭉∼∼임신하자! 임신하자. 정말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MC를 응원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방송인 강유미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과연 현영은 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현영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10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