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세계 최대 크루즈 박람회서 ‘월드 크루즈 유치’ 나선다해수-문체부 공동대표단 5~8일 참가…한국 기항지 홍보·마케팅 총력
유민석 기자 | 승인 2018.03.05 20:17

정부가 국내 크루즈 산업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세계 최대 크루즈 박람회 유치에 나선다.

해양수산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5일부터 나흘간 미 플로리다 포트 로더데일에서 열리는 ‘2018 세계 크루즈 산업 박람회(2018 Seatrade Cruise Global)’에 공동 대표단을 구성해 참석해 한국 기항지를 홍보하고 월드 크루즈 유치 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5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세계 크루즈 박람회에 참석해 한국 기항지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사진은 2017년 크루즈 산업박람회 한국 부스 모습.(사진=해양수산부)

1984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34회를 맞은 이 행사는 세계 크루즈 선사와 건조사, 선용품 공급업체, 모항과 기항지 등 크루즈와 관련된 90여 개국, 800개 기관, 1만 1000여 명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크루즈 산업 박람회다.

한국은 해수부와 문체부가 공동으로 대표단을 구성하고 부산·인천·제주 등 주요 기항지 지자체와 한국관광공사, 부산·인천 항만공사 등 국내 크루즈 관계기관 30여 명이 함께 참석한다.

해수부는 6일 오후 지난해 가입한 아시아크루즈협의체(ACC) 회원국 6개국과 공동으로 글로벌 크루즈 관계자 700여 명을 초청하는 한국 기항지를 홍보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함께 전통문화와 최첨단 도시가 공존하는 한국 기항지들의 매력과 크루즈 인프라 정책 등을 글로벌 크루즈 선사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항만공사,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지자체 등 크루즈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해 선사 관계자와 미팅을 통해 한국 기항지를 홍보하고 월드 크루즈 유치 마케팅을 추진한다.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지자체들과 공동으로 박람회장 내 한국 기항지 홍보관을 설치해 관광 상품을 홍보한다. 부스를 방문하는 크루즈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과시식’, ‘한복체험 및 사진촬영’ 등 한국 문화 체험 이벤트를 진행해 한국의 문화적 매력을 전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특히 해수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글로벌 크루즈 선사와 별도의 비즈니스 마케팅을 추진한다. 큐나드, 셀러브리티, 크리스탈, 실버씨, 로얄캐리비언 크루즈 선사 등과 한국 기항지 입항 스케줄 등을 협의해 국내 지자체·항만공사와 상담 기회를 갖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는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만, 홍콩 등 동남아와 월드 크루즈 유치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박람회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알려진 대한민국의 매력을 다시 한 번 세계인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크루즈 국내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