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대우조선해양 VLCC 2척 수주, 릴레이 수주 성공으로 골든 위크 달성유럽선사로부터 VLCC 2척 약 1.7억 달러 수주
두달만에 누적 수주액 12억 달러로 지난해 전체 수주액 30억 달러의 40% 달성
이일수 기자 | 승인 2018.03.02 13:41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초대형원유운반선(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이번 주에만 모두 7척 8억 달러 상당의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유럽선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VLCC) 2척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의 총 규모는 약 1.7억 달러이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상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 절감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되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까지 모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건조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달 27,28일 이틀에 걸쳐 LNG운반선 2척과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을 수주한데 이어 또다시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 수주에 성공했다. 3일 연속 계약에 성공한 것은 이 회사 창사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채권 금융기관 등과 합의한 재무구조 개선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3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은 우수한 기술력과 생산능력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재무구조로 인해 입찰에도 제대로 참여하지 못하는 치욕을 겪어야 했다.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채권단과 채무재조정에 성공하며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경영실적도 흑자로 전환시키는 등 경영 안정화에 성공했다.

그 동안 수주의 걸림돌이 되었던 재무구조가 개선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세계 6군데 해외지사장들을 거제 본사로 소집해 영업조직과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어려운 환경 등으로 인해 4년 만에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 시장전망과 영업전략 등을 협의했다.

최근 조선시황도 바닥을 지나 개선되고 있어 향후 수주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지난해에 비해 LNG운반선, 대형컨테이너선, 유조선 등을 중심으로 시황이 개선되고, 선가도 상승하고 있다.”며 “영업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과 시장변화의 도움으로 대우조선해양은 일주일새 8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에 발주한 3개 선사 모두 대우조선해양과는 처음 계약하는 선주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 특수선 1척 등 총 10척 약 12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두달만에 지난해 전체 수주실적 30억 달러의 40%를 달성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