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수원시의회 한원찬 의원, 여자 아이스하키팀 창단 철회 촉구제3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서 “수원시청 여자 아이스하키팀 창단 반대, 절차 무시·정부의 책임회피”
이일수 기자 | 승인 2018.01.26 19:02
26일 수원시의회 한원찬의원이 제3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수원시청 여자 아이스하키팀 창단을 반대하고 있다.

수원시의회 한원찬(자유한국당, 행궁,인계,지,우만1․2동) 의원이 26일 제33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수원시청 여자 아이스하키팀 창단을 반대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원찬 의원은 “창단 발표문은 의회와 사전논의도 없었으며 발표 당일 사전설명이라는 형식적인 절차를 밝고 동시에 이루어졌다.”며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서 “현재 수원시 체육회 235억, 수원FC 79억, 여자축구 25억으로 300억 이상의 예산이 투입되고 있는 가운데 연간 약30억원이라는 돈을 투자하면서까지 정부 차원에서 해야 할 아이스하키팀 창단을 왜 수원시민의 혈세로 책임져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선수들의 고충은 백번 이해가 가고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평가하고,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대한 반대 여론의 여파로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함에 따라 그 책임을 지자체로 떠넘기는 정부의 태도에 울분을 참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현재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초·중·고·대학팀은 물론 실업팀이 없어 창단시 훈련을 하기 위한 조건이 막연하고, 연습훈련을 위한 인원 부족으로 국외팀과 훈련시 막대한 예산 지원이 예상되는 현실을 우려하기도 했다.

한원찬 의원은 “수원시민의 재산을 아무런 논의도 없이 마음대로 결정 통보하고 정부의 책임회피책을 시가 떠맡는다는 것은 너무 어리석은 결정”이라며 수원시장의 재고와 철회를 촉구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