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추석 대비 제수·선물용 식품 등 수입검사 강화식약처, 부적합 판정 시 반송·폐기처리
김나형 기자 | 승인 2017.09.12 18:29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을 앞두고 수입이 증가하는 제수용품과 선물용 식품에 대한 수입 검사를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수입검사 강화대상 식품은 ▲고사리, 밤 등 농산물 7개 품목 ▲와인, 일반증류주 등 가공식품 7개 품목 ▲프로바이오틱스, 프로폴리스 등 건강기능식품 5개 품목 등 총 19품목이다.

대상 식품과 검사 항목은 그동안 수입검사 및 유통단계 부적합 이력 등을 고려해서 선정됐다.

해당 식품은 수입통관 시 중금속이나 곰팡이독 등 유해물질에 대해 정밀 검사를 받게 되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수출국으로 반송하거나 폐기된다.

또 부적합 제품과 같은 제품이 다시 수입되면 5회 이상 정밀 검사를 받는 등 중점 관리된다.

품목별 검사항목 등 자세한 사항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명절이나 계절별로 수입량이 증가하는 수입식품에 대해 수입검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나형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7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