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8월 세계 식량가격지수, 소폭 하락
유민석 기자 | 승인 2017.09.11 16:53
[65-20170911165255.png][투데이경제]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17년 8월 세계 식량가격지수는 전월(178.9포인트) 대비 1.3% 하락한 176.6포인트를 기록했다.

식량가격지수는 2017년 5월부터 7월까지 이후 3개월 연속 상승하다가 하락했으며, 곡물, 설탕 및 육류의 하락률이 커서 유지류, 유제품의 상승률을 상쇄한 것에 기인했다.

식물성 유지류는 지난 2개월 연속 하락 이후 팜유 및 다른 주요 유지류 가격의 상승으로 반등했다.

팜유 가격은 예상보다 낮은 동남아시아 생산량과 말레이시아에서 재고 보충 필요성이 대두될 정도의 꾸준한 수요로 상승했다.

대두유 가격은 내수 증가를 촉발할 수 있는 미국의 바이오디젤 수입 정책의 변경으로 상승했으며, 유채씨·해바라기유 가격은 예상보다 낮은 세계 가용량으로 상승세를 유지했다.

유제품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42% 높은 수준이나, ‘14.2월 최고치(275.4포인트)보다는 20% 낮은 수준이다.

버터, 전지분유 가격은 유럽과 북미내의 유지방 수요 강세에 따른 수출 가용량 감소로 상승했다.

반면, 탈지분유 가격은 수출 가용량 증가 전망에 따라 하락 압박을 받고 있으며 국제 치즈시장은 안정세를 유지했다.

지난 3개월간 상승세를 보였던 곡물가격은 8월에는 풍부한 세계 공급량으로 하락했으며, 밀 가격은 흑해지역 생산량 증가 전망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해 전월 대비 8% 하락했다.

특히 남미의 옥수수 등 주요 잡곡 가격은 막대한 수출 가용량으로 인해 하락했으며, 쌀 가격은 신곡 확보 직전의 가용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입 둔화로 안정세를 유지했다.

국제 설탕가격은 연초부터 하락세였으며 이번 하락은 브라질, 태국, 인도 등 주요 생산국의 양호한 사탕수수 수확 전망이 영향을 미쳤다.

국제 수요 약세와 중국과 인도의 높은 수입 관세 등도 가격 하락에 원인을 제공했다.

육류 가격은 올해 1월 대비 8.5% 높은 수준이나 ‘14.8월 최고치(212.0포인트) 보다는 18.7% 낮은 수준이다.

쇠고기 가격은 호주의 수출용 공급 증대와 미국내 공급량 증가 전망으로 하락했으며 양고기, 돼지고기, 가금육의 수입 수요는 강세이지만, 주요 생산지역의 공급량 또한 충분해 사실상 가격 변동이 없었다.

2017/18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610.9백만톤으로 2016/17년도 대비 0.1%(2.6백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7/18년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591.4백만톤으로 2016/17도 대비 0.9%(23.2백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7/18년도 기말 재고량은 719.1백만톤으로 2016/17년도 대비 1.9%(13.8백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7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