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이 총리 “사드 배치,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국민 생명·안전 확실히 지키겠다”
홍상범 기자 | 승인 2017.09.07 20:14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와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야 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정부는 주한미군과 함께 경북 성주에 사드 잔여발사대 4기와 군사장비 등을 반입해 임시배치의 준비를 갖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총리는 “정부의 취지와 고충을 이해하고 협조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국민 여러분의 충정을 알면서도 수용하지 못하는 것은 몹시 안타깝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사드 반입 과정에서 부상 당한 성주와 김천 주민들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더욱 죄송스럽다”며 “부상을 당하신 모든 분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고 역시 몸을 다친 경찰관 여러분의 빠른 회복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정부는 사드 반입 이후의 후속조치들을 신속히 그리고 차질없이 취하겠다”며 “북한의 위험한 군사적 도발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와 공조하면서 우리의 독자적 방위 역량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실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주와 김천의 주민들과 성심으로 대화하면서 지역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역의 더 큰 발전을 지원하겠다”며 “환경과 건강에 미칠 영향 등 현지 주민의 우려에 대해서도 관계법에 따라 충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사드 반입의 배경과 과정과 후속 조치 등에 대해서는 국방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 관계 부처가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할 것”을 요청했다.

또 “외교부는 한국의 안보 현실과 사드 배치의 불가피성 등에 대해 주변 국가들에 신의와 성실의 태도 등으로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상범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7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