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입석 해소·관광 활성화 두 마리 토끼 잡는 2층버스, 경기도 안산시에 도입주말에는 대부도 노선(300번)에 투입해 지역 관광활성화 도모
정창근 기자 | 승인 2017.06.21 07:48
   
▲ 노선현황

[투데이경제]광역버스 입석문제 해소와 지역관광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2층버스’가 오는 22일부터 안산지역을 달린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제종길 안산시장은 21일 오후 2시 안산시 상록구 사3동 소재 안산청석초등학교 앞에서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김우승 한양대ERICA 부총장, 김태윤 한양대ERICA 총학생회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산시 2층버스 개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2층버스는 총 2대로, 평일에는 출퇴근 노선에 투입돼 광역버스 입석문제를 해소하고, 주말에는 관광노선에 투입해 안산의 대표 명소인 대부도 관광활성화를 함께 도모하는데 중점을 두고 운영된다.

먼저 평일에는 신속한 출퇴근을 목적으로 3102번 노선에 2대가 투입되며, 고잔푸르지오6차에서 출발해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상록수역, 의왕톨게이트 등을 거쳐 강남역까지 편도기준 41.1km, 15개 정류장을 운행한다.

특히 기존 2층버스 노선들이 출퇴근 인원이 많은 첨두시간대(오전 7∼8시, 오후 7∼9시)에 중점적으로 투입된 것과 달리, 이번 노선은 비수요시간대 까지 활용도를 높여 기점을 기준으로 오전 6시 30분부터 저녁 10시까지 일일 12회에 걸쳐 고르게 운행된다.

구체적인 운행 시각은 오전 6시 30분, 6시 55분, 9시 10분, 9시 30분, 12시 25분, 12시 50분, 오후 3시 20분, 3시 45분, 6시 15분, 6시 30분, 9시 30분, 10시까지다.

주말에는 지역 관광활성화 차원에서 2층버스 2대를 300번 노선에 투입, 자유센터에서 출발해 안산역, 신길동을 거쳐 대부관광본부까지 편도기준 31km, 18개 정류장을 달릴 계획이다. 운행 시간은 오전 7시 3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일일 총 8회다.

이번에 도입할 차량은 독일 ‘만트럭버스(MAN Truck & Bus)’사의 차량으로 1층 12명, 2층 59명 등 총 71명의 승객을 수송할 수 있다.

이 차량은 승객안전을 위해 출입문이 완전히 닫히기 전까지 출발을 방지하는 ‘세이프티 도어’, 비상상황을 대비한 ‘천정 비상 탈출구’, ‘긴급 제동 장치(AEVS), ‘차로이탈 경고장치(LDWS)’, 차량 안전성 제어 및 전복 방지 시스템(ESP)’ 등을 구비했으며, 교통약자를 배려한 휠체어 전용공간 및 도움버튼을 설치했다. 이 밖에도 좌석별 독서등,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 등의 편의기구는 물론, 출입구 램프 적용 자동경사판 등을 갖춰 안락할 승하차가 가능하도록 구성돼 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2층버스 도입은 도와 시군, 의회가 연정정신을 바탕으로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결을 위해 협업해 만든 결과”라며, “이 같은 연정이 대한민국의 사회전반을 혁신하는 스탠더드가 되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2층버스는 경기도가 광역버스 입석문제 해결 등을 위해 지난 2015년 10월부터 전국 최초로 도입한 교통수단으로 현재 김포∼서울 5개 노선 16대, 남양주∼잠실 5개 노선 6대, 수원∼서울 2개 노선 3대, 파주∼서울 1개 노선 1대, 안산 1개 노선 2대 등 총 14개 노선에 28대가 운행 중이다. 도는 올 하반기 115대를 추가 도입, 2018년 초까지 143대의 2층 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며 매년 50∼100대를 확대 도입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창근 기자  ckjeong@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7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