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보험사, 1분기 순이익 2조2,351억원...전년보다 6.3%↑
이일수 기자 | 승인 2016.05.26 07:39
자료=금감원

국내 보험사들의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2조2,000여억원으로 6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분기(1∼3월) 중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2조2,3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8억원(6.3%) 늘었다.

이는 1분기 기준으로는 2010년 이후 6년 만에 최대치다.

생명보험사 당기 순이익은 1조3,2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6억원(3.6%) 증가했다.

보험료 유입에 따른 운용자산이 증가하면서 투자영업이익이 개선됐고, 변액보험 등 특별계정 수수료 수익 등 영업외손익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손해보험사 당기순이익은 9,8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62억원(10.5%) 늘었다.

운용자산 수익률과 영업외손익은 감소했지만 손해율이 개선돼 보험영업손실이 감소되면서 실적이 호전됐다.

1분기 보험회사의 수입보험료는 47조4,693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조3,400억원(5.2%) 증가했다.

생보사는 보장성보험과 저축성보험 매출이 각각 8.2%, 7.5% 증가하면서 수입보험료(28조9,933억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했다.

손보사의 수입보험료도 자동차보험(11.9%)과 장기손해보험의 성장세에 따라 3.8% 늘어난 18조4,76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했다.

보험사의 1분기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93%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9.36%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0.07%포인트 떨어졌다.

3월 말 기준 보험회사 총자산은 974조3,49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80조7,994억원(9.0%), 자기자본은 97조6,603억원으로 5조2,405억원(5.7%) 각각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분기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보험영업손실 축소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수익성 지표(ROA·ROE)가 하락하고 저금리 지속으로 운용자산이익률이 하락하는 등 투자환경이 악화되는 추세"라며 " IFRS4 2단계 도입에 따른 자본확충 필요성 등을 고려할 때보다 강도 높은 경영개선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1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