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한국교직원공제회, 미국 부동산 담보대출 1,050억원 투자미국교직원퇴직연금기금(TIAA-CREF)와 공동 투자
이일수 | 승인 2014.04.16 23:51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이규택)가 뉴욕, 휴스턴에 위치한 프라임 오피스빌딩 3개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대출채권에 1,050억원을 투자했다.

공동 해외기관투자자이자 현지 운용사는 미국 교직원퇴직연금기금인 TIAA-CREF(Teachers Insurance and Annuity Association-College Retirement Equities Fund)이며, 목표 수익률은 5% 수준으로 알려졌다.

대출채권의 기초자산은 뉴욕의 Seagram 빌딩(375 Park Avenue), 650 Madison Avenue 빌딩 그리고 휴스턴의 Post Oak Central 빌딩이다.

 

뉴욕에 위치한 2개의 빌딩은 맨해튼 최대 오피스 권역인 Midtown 내에서도 최상급 지역인 Plaza District에 있으며 휴스턴 빌딩은 고급 주거 및 업무 지역인 갤러리아 지역에 입지하고 있다. 이러한 우수한 입지 조건을 구비하고 있음에 따라 임대율은 세 자산 모두 90%를 상회한다.

TIAA-CREF는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국에서 가장 큰 금융 서비스 기업 중 하나로 1918년에 설립되었으며 회원수 약 370만 명, 직원수 약 9,000명, 자산운용규모는 2013년 말 기준 5,640억 달러(원화 약 586조원)에 달한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TIAA-CREF와 2012년 12월, 공동 투자, 인력 교류 등을 목적으로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하여 양 기관의 전략적인 관계가 더욱 강화되고 추후 양질의 투자 기회에 대한 접근이 더욱 수월할 것으로 공제회에서는 판단하고 있다.

본 투자건의 국내 운용사인 현대자산운용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 주요 도시의 부동산 자산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지에 높은 시장 지배력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 기관과 LTV 60% 수준의 우량 부동산 기반 대출채권에 공동으로 투자하는 것은 리스크 대비 우수한 수익률을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국내 국고채 5년 금리가 3% 초반 대에 머무르는 현 금융 시장에서 저금리 국내 채권의 대안으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일수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