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OLED 소재분야 특허출원 연평균 5% 증가국내 기업 OLED 소재분야 특허 출원 두드러져
김나형 기자 | 승인 2021.01.15 13:11
   
▲ OLED 소재분야 특허출원 연평균 5% 증가

[투데이경제]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유기발광다이오드 소재분야의 특허출원은 ‘15년 533건에서 ’19년 651건으로 연평균 5%로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OLED 소재 분야는 휴대폰, TV 등에 사용되는 최신 디스플레이인 OLED 패널의 발광에 관여하는 유기화합물 재료에 관한 것으로OLED에 사용되는 소재는 발광층, 공통층용 소재로 구분되고 발광층용은 호스트와 도펀트 물질로 구성된다.

이들 소재들이 전극 사이에 적층되어 OLED 패널이 형성된다.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간 국내 기업이 79.0%, 외국계 기업이 16.2%로서 국내 기업이 OLED 소재분야의 특허출원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기업의 최근 5년간 출원 건수를 살펴보면, LG 계열사가 939건으로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삼성계열 442건, 덕산 네오룩스 245건, 두산 203건 등 순이다.

특히 OLED 시장 진출이 상대적으로 미미했던 도펀트 관련 출원도 최근 3년간 국내 110건이고 외국 22건으로 외국 기업보다 5배 많이 출원해 국내 기업이 주도하고 있다.

앞으로 도펀트 시장에서도 우리 기업이 선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이숙주 고분자섬유심사과장은 “앞으로 OLED 수요량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소재 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기업은 OLED 소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특허권의 확보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나형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1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