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
허영 의원,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찾아가세요2015년~2020년 1회용 교통카드 미회수 272만건 이상
홍상범 기자 | 승인 2020.10.14 09:36
   
▲ 허영 의원
[투데이경제] 한국철도공사가 운영하는 광역철도에서 발급한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이 최근 5년간 13억 6,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국회의원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발매된 1회용 교통카드는 6,747만 5,000매이며 회수되지 못한 카드는 272만 5,000매로 나타났다.

1회용 교통카드는 연도별로 2016년에는 1,812만 5,000매, 2017년에는 1,638 만 9,000매, 2018년에는 1,449만 9,000매 2019년에는 1,321만 6,000매, 2020년은 8월까지 524만 6,000매가 발매됐다.

회수되지 않은 1회용 교통카드는 2016년에는 62만매, 2017년에는 67만 2,000매, 2018년 68만 3,000매, 2019년 57만 9,000매, 2020년 8월 기준 17만 1천매로 5년간 272만 5,000매에 달했다.

최근 5년간 찾지 않은 보증금은 2016년에는 3억 1,000만원, 2017년 3억 3천600만원, 2018년 3억 4,200만원, 2019년 2억 9,000만원, 2020년은 8월 기준 8,600만원이었고 이에따른 누적금액은 13억 6,400만원으로 확인됐다.

한편 1회용 교통카드가 반환되지 않아 카드를 새로 제작하는 비용도 5년간 11억 3,9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은“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은 철도 이용객의 자산”이라며 “소비자 권리 보호와 자원 낭비를 막기 위해 한국철도공사가 보다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상범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