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판교2밸리 지방에도 만든다.지방 대도시에 산업·주거·문화 복합인프라 갖춘 도심융합특구 조성 추진
유민석 기자 | 승인 2020.09.23 16:45
   
▲ 판교2테크노밸리 조감도
[투데이경제] 정부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포블레노우와 같이 지방 대도시에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산업과 주거, 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한다.

국토교통부는 9.23 영상회의로 개최된 제2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안건으로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을 보고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의 도심에 기업,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판교2밸리’와 같이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방 광역시에 선도사업 시행 후 효과를 분석해 일정규모 이상 도시로의 확대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심융합특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포블레노우,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코텍스 혁신지구, 싱가포르의 원노스 지구와 같이 공공 또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조성한 삶-일-여가가 있는 혁신지구를 모델로 삼고 있다.

지역 경쟁력 회복의 출발점이 될 도심융합특구는 범정부 역량을 지방 도심에 집중해 새로운 구심점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역 특색에 맞게 산업·주거·문화 사업을 융합해 공간을 정비하고 기업 유치를 위한 각종 지원 등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조성계획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업해 수도권 소재 기업이 이전하는 경우 이전 지원금을 제공하거나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등 기업 유치방안도 포함하고 있어, 특구 조성에서 운영까지 전생애주기를 고려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와 관련해, 중기부는 혁신기업의 지방 이전 수요가 있는 경우, 해당 지자체와 협력해 기존 정책을 활용한 시범사업 등을 우선 진행하고 향후 성과 및 추가수요 등에 따라 신규사업 신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도심융합특구 조성을 통해 지방 대도시가 과거의 인재, 기업 유출을 막는 게이트키퍼로서의 역할을 회복할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은 이제 첫 단추를 낀 것으로 향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하고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이와 동시에 5개 광역시와 협의해 선도사업지 발굴에 착수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박무익 국토도시실장은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서는 부처 간 칸막이 없이 역량을 집중하려는 노력과 지자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이번 도심융합특구는 새로운 균형발전정책의 일환이며 크고 작은 성장거점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고 이들 간의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성장거점-네트워크 균형발전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 지자체 등 관련된 모든 주체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