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인천시
인천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초저금리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추가 지원영세 소상공인에 최대 2천만원, 본인부담금리 0.8%대
정창근 기자 | 승인 2020.07.01 14:32
   
▲ 인천광역시청사
[투데이경제] 인천시와 인천신용보증재단, 농협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7월 1일부터 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해 금년 상반기에 전국 최초로 348억원의 경영자금을 지난 2월 7일 출시한데 이어 5차례에 걸쳐 총 1,500억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하반기에도 300억원의 자금지원을 시작으로 경영안정자금을 확대 공급해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농협은행이 20억원을 특별출연해 편성한 소상공인 지원 금융상품이며 음식업,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 정책자금 지원 가능한 모든 업종에 대해 최대 2천만원까지 대출이자의 1.5%를 매년 시에서 보전해 준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이자는 연 0.8%대이며 보증료도 1%에서 0.8%로 낮춰 한층 부담이 덜어진다.

김상섭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향후 인천시는 정부 3차 추경이 완료되는 대로 경영안정자금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정창근 기자  ckjeong@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