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수원시, ‘확진자 동선’에 업소명 공개된 소상공인에 특별위로금 지원수원시, 5월 26일까지 2차 지원…19개소에 각각 100만원 지원
강병수 기자 | 승인 2020.05.22 07:38
   
▲ 수원시청

[투데이경제]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됐던 소상공인 업체 19개소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지난 3월 25일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된 업체 35개소에 각각 1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2차 지원은 5월 26일까지 19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기업·단체 등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수원시에 지정 기탁한 성금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수원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수원시가 철저하게 방역을 하고 살균 소독을 해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며 “생각지도 않은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수 기자  dken93@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