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경기도, 수원시 매산동 등 5개 지역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추진경기도, 올해 도내 5개 지역에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실시
진대운 기자 | 승인 2020.03.27 08:29
   
▲ 경기도청

[투데이경제] 경기 양주시 봉암리 일대의 폐가 21채가 철거되고 도로와 담장, 조명, 주민 커뮤니티 공간 등이 새롭게 정비됐다.

이 사업으로 야간에도 거리가 한층 밝아졌으며 주민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79%나 감소됐다.

주민만족도는 96%에 달했다.

경기도가 올해 25억원의 예산을 들여 도내 5개 시·군에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을 추진한다.

셉테드란 가해자, 대상, 장소들 간의 관계를 분석해 직접적인 범죄 예방과 함께, 범죄 불안감을 감소시키기 위한 적절한 디자인과 범죄에 방어적인 공간 구성을 하는 것이다.

올해 사업 대상지역은 외국인 밀집지역인 ‘수원시 매산동’과 노후주택과 다세대 주택이 밀집되고 기반시설이 취약한 용인시 마북동, 이천시 창전동, 구리시 수택동, 가평군 청평면 등 5곳이다.

도는 앞서 1월 시·군 공모를 통해 희망지역을 접수 받고 안전취약수준, 주민참여의지, 사업내용의 타당성, 표준모델로의 발전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사업지를 선정했다.

사업은 지역별로 주민과 경찰서 등 관계기관의 의견수렴과 환경특성 분석을 통한 기본설계 과정 등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설계단계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이 참여하게 되며 셉테드 전문가 자문을 통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체적 사업 내용은 낡은 담장 개선, 골목길 조명 확충, 방범용 CCTV·비상벨 설치와 공원·공터·빈집 정비 등 주민 커뮤니티 공간 마련 등이다.

송해충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2020년 1월에 수립한 경기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도내 취약지역, 외국인 밀집지역, 여성안심구역 등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라며 “범죄를 차단하고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대운 기자  jin5846@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대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