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8월 연근해 어업생산량 7.9만 톤, 전년 8월보다 1.2% 감소오징어·전갱이·꽃게 생산량은 증가, 고등어·참조기 생산량은 감소
유민석 기자 | 승인 2019.10.07 09:15
   
▲ 월별 생산동향
[투데이경제] 해양수산부는 2019년 8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8월에 비해 1.2%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7만 9천 톤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1.2%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2만 5천 톤, 오징어 1만 톤, 고등어 7천 3백 톤, 전갱이 6천 2백 톤, 갈치 4천 6백 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추이를 보면 오징어, 전갱이, 꽃게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했고, 멸치, 갈치, 청어는 전년 수준, 고등어, 참조기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했다.

오징어는 올해 1~3월 주산란장인 동중국해에서 적정산란 수온이 형성됨에 따라 원활한 산란환경이 조성되고 유생밀도가 증가하여 여름철 주 어장인 서해에서의 어군밀도가 크게 증가했다.

전갱이는 제주남부해역에서의 적정서식수온 형성에 따른 어군밀도 증가와 주 업종인 대형선망어업의 어획노력량 증가에 따라 전년보다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꽃게는 2018년 산란기에 실시한 유생분포 밀도조사에서 전년에 비해 유생밀도가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어장으로의 유입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어획량이 증가했다.

반면, 고등어는 주 어장인 제주도 주변해역의 남해 동부해역 및 서해 남부해역에 걸쳐 전년·평년대비 1~2℃의 저수온이 분포하여 어군이 분산되고, 잦은 태풍으로 인해 조업일수가 감소하면서 어획이 부진했다.

참조기는 주 업종인 유자망어업이 금어기를 끝내고 조업을 재개하였으나, 제주 서부해역의 저수온 분포에 따른 어군밀도 감소로 전년에 비해 어획이 부진했다.

2019년 8월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11.3% 증가한 3,288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액은 전년보다 오징어가 87%, 꽃게가 76%, 전갱이가 171% 증가했고, 멸치, 갈치, 가자미류는 전년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참조기는 전년보다 50% 감소하였으며, 고등어도 전년에 비해 43% 감소했다.

한편, 올해 8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총 52만 9천 톤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7% 증가했으며, 8월까지의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2조 350억 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