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중앙-지방 간 통상 분야 상호 소통·교류의 장 최초 마련산업부, 지자체 통상업무 관계자 등 80여명 대상 워크숍 개최
유민석 기자 | 승인 2019.09.06 13:00

[투데이경제]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각 지역의 수출기업 지원, 통상시책 등 업무 관계자 80여명을 대상으로 ‘2019년 지자체 통상협력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중앙-지방 간 통상 분야에서 상호 소통·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된 최초의 협력 행사로서,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정부 통상정책에 대한 지자체, 유관기관의 이해도를 제고하는 한편, 중앙-지방 간 지역통상 진흥정보 공유를 통해 긴밀한 통상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본 행사에서는 미·중 통상 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최근 통상환경 변화가 각 지역의 산업 및 기업에 미칠 영향과 대응전략을 논의하는 한편, 통상업무 분야 중 지자체에서 관심이 높은 ‘지역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에 대하여 KOTRA-지자체-유관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아울러,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우수 통상시책도 소개될 예정으로, 충청북도에서는 수출 등 통상경험을 보유한 인력을 활용하여 도내 수출 초보기업 및 유망기업의 활동을 지원하는 ‘원스톱 중소기업 수출대행 자문관 시책’을 공유한다.

부산경제진흥원에서는 부산시 내 각종 수출지원기관의 해외마케팅을 온라인으로 통합한 ‘ONE-STOP 해외마케팅 시스템’을 안내한다.

경기창조혁신경제센터에서는 도내 해외시장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 실행 패키지를 지원하는 ‘K-CHAMP 글로벌 마케팅’을 설명한다.

이날 축사를 맡은 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은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그간 타 분야에 비해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의 중심영역이라고 여겨졌던 통상분야에서도 지방자치의 영역이 점차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지자체 통상업무 관계자의 업무역량이 향상됨은 물론 향후에도 중앙-지방 간 통상협력 체계가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행사의 정례화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