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용인시, 옛 경찰대 물놀이장에 28만5천여명 다녀가용인시, 일 최다 2만3천여명…도심 속 자연 피서지로 각광
이일수 기자 | 승인 2019.08.20 14:38
   
▲ 지난 3일 많은 시민들이 경찰대 물놀이장을 찾아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

[투데이경제] “아이들 물놀이장으로 단연 최고”“울창한 나무 그늘에서 쉴 수 있어 피서 온 기분이예요.”“가족과 신나게 물총게임을 하니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아요.”

용인시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8일까지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에 연 물놀이장에 연인원 28만5천여명이 찾아와 도심 속 자연 피서지로 각광을 받았다.

마지막 날인 18일에도 1만7천여명의 어린이와 부모들이 찾아와 물놀이를 즐겼다.

7월20일, 26일 태풍으로 휴장한 것을 제외하고 28일간 휴일없이 운영된 물놀이장에 하루 평균 9500여명이 다녀갔다. 방문자가 가장 많았던 8월11일엔 기온이 35℃까지 올라가면서 2만3천여명이 찾았다.

시민들은 이번 물놀이장이 옛 경찰대에 설치돼 울창한 숲 속에서 자연을 느끼고 잘 가꿔진 산책로를 걸으며 여유를 즐길 수 있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단일 물놀이장으론 전국에서 가장 큰 6000㎡의 부지에 펼쳐진 유수풀 · 대형 슬라이드 등 12가지의 테마별 물놀이 시설도 아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쿨썸머 페스티벌’이라는 주제로 매주 주말 오후 5시부터 저녁 7시까지 다양한 체험 행사를 진행했는데 물총 페스티벌, 비치볼 만들기, 명랑운동회 등에 가족단위 시민들이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물놀이장 한 편에 마련된 체험부스에선 어린이와 부모들이 삼삼오오 모여 도자기 · 팔찌 등을 만들거나 관광앱 꽁알몬을 하는 등 다양한 체험을 즐겼다.

시민들은 대체로 무료 물놀이장 덕분에 온가족이 시원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냈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주차장과 쉼터를 더 확보해주길 바란다는 의견도 제안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이 용인시 물놀이장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휴일도 없이 애쓴 자원봉사자들과 관련 기관 · 단체 관계자들에 감사한다”며 “경찰대 물놀이장이 도심 속 자연 피서지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시민들이 물놀이장을 안전하고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요원과 운영요원, 새마을회 · 의용소방대 · 자원봉사센터 등 자원봉사자들을 평일엔 80여명, 주말엔 100여명을 투입했다.

매일 점심시간엔 용인문화재단의 거리아티스트인 버스킨과 거리로 나온 예술팀이 마술 · 비눗방울 · 마임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