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제
공공데이터 창업지원공간‘오픈스퀘어-D’대구에 문 연다영남권 일대 공공데이터 기업 창업 및 일자리·경제창출 효과 기대
유민석 기자 | 승인 2019.08.20 13:57
   
▲ D-nex 건물 전경
[투데이경제] 서울, 부산, 강원, 대전에 이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업지원 시설이 대구에 문을 연다.

대구를 중심으로 영남권 일대의 공공데이터 기업 창업 및 일자리·경제창출 효과가 확대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와 대구광역시는 오는 21일 대구 SW융합테크비즈센터 내 공공데이터 창업 지원 종합 공간‘오픈스퀘어-D 대구’를 개소한다.

‘오픈스퀘어-D’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모이는 열린 공간이자, 예비창업자를 발굴하여 사업화와 창업까지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활용 원스톱 지원센터다.

대구시는 2016년부터 ‘스마트대구 프로젝트’를 추진해 오며 데이터 기반 창업 토대를 탄탄히 다져왔다.

특히 ‘오픈스퀘어-D 대구’가 개소될 ‘수성 알파시티’는 대구시 역점시책의 하나인 스마트시티 조성구역이다.

아울러 ‘오픈스퀘어-D 대구’가 설치될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정보통신 및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디지털산업 육성 전문기관으로서 향후 지역 데이터 기반 창업 붐 조성이 더욱 속도가 날것으로 전망된다.

‘오픈스퀘어-D 대구’는 대구 SW융합테크비즈센터 2층, 492.695㎡규모 공간에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유하는 협업·교류 공간과 기업 입주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오픈스퀘어-D 대구’에서 입주공간·데이터 제공, 교육·컨설팅, 투자유치 등 체계적인 창업 및 사업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당일 개소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부겸 국회의원, 이상길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 데이터 기업인 등 공공데이터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다.

데이터 경제 시대를 맞아 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한 확대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공공데이터 활용의 창업 거점을 목표로 시작한 ‘오픈스퀘어-D’가 서울, 부산, 강원, 대전에 이어 대구까지 차근차근 그 발걸음을 이어왔다.”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스마트시티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대구시와 오픈스퀘어-D의 만남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