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웹하드카르텔 1·2차 집중단속 결과발표 및 단속연장
김나형 기자 | 승인 2019.06.13 14:51
   
▲ 경찰청
[투데이경제] 경찰청은 지난해 사이버성폭력사범특별단속 결과에서 웹하드카르텔 실체가 드러남에 따라 이를 근절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있어 지난 1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웹하드카르텔 집중단속을 실시했다.

1·2차 단속기간 동안 웹하드업체 총 55개를 단속하고, 운영자 112명, 헤비업로더 647명을 검거하였으며 14개 업체 대해서는 계속 수사 중에 있다.

웹하드 상 불법촬영·음란물 유통이 더 이상 돈벌이 수단이 되지 않도록 1·2차 단속 시 확인된 범죄수익에 대해 기소전 몰수보전 신청하고, 불법수익에 대해 세금신고 누락여부 등 과세활용 할 수 있도록 국세청에 통보했다.

2차단속 주요검거 사례로는 사업장 압수수색과 자금추적 수사 등을 통해 형식적인 업체 대표가 아닌 웹하드업체 실운영자를 검거했다. 음란물 자동 게시 프로그램을 개발해 헤비업로더에게 판매한 조직을 검거했다. 웹하드업체와 유착되어 음란물을 유통한 업체 직원 및 헤비업로더를 검거했다. 국외에서 음란물을 유통한 헤비업로더를 국제공조를 통해 국내 송환해 구속하는 성과를 거양했다.

1·2차 단속으로 웹하드에 대한 단속과 규제가 강화되자, 웹하드와 운영사이트를 자진 폐쇄하는 업체가 나타났다. 웹하드 등록업체는 단속 이전 50개에서 단속 이후 42개로 감소했고, 웹하드사이트와 성인게시판이 자진 폐쇄됐다.

웹하드 상 국내 불법촬영물이 감소하고 그 대신에 모자이크 처리된 일본 성인비디오물과 중국·서양 음란물, 성인방송, 성인웹툰 등으로 대체되고 있으며, 해외 SNS나 음란사이트 등으로 유통 플랫폼이 변화됐다.

경찰청은 1차·2차 단속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에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불안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진단하고, 웹하드카르텔 완전근절을 목표로 연말까지 단속연장 실시해 웹하드 내 잔존한 불법촬영·음란물 유통을 발본색원해 나아갈 방침이다.

경찰청은 웹하드 업체뿐만 아니라 불법촬영·음란물 게시자들이 웹하드 상 불법촬영·음란물 게시·유통행위를 돈벌이 수단으로 잘못 알고 호기심으로라도 웹하드에 불법촬영·음란물을 게시·유통해 처벌받는 사례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나형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