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백군기 용인시장, "용인시 광역버스 파업 극적타결 기대한다"
이일수 기자 | 승인 2019.05.14 20:01
14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경남여객 노조사무실을 방문해 긴급간담회를 갖고 노사간 합의 도출을 당부하고 있다.(사진=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

백군기 용인시장이 14일 '용인시 광역버스 파업예고'에 대해 극적 타결을 기대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광역버스준공영제 노사 간 극적 타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먼저 "경기도 광역버스준공영제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위한 인력충원 및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오늘 오후 10시 최종 조정 결렬시 내일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이어 "용인시는 준공영제 광역버스 10개노선 115대가 파업 대상에 해당된다"라며 "비상수송대책 수립에도, 시민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걱정했다.

백 시장은 "경남여객 노조사무실을 방문하여, 경남여객 사측 및 노조위원장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라며 "시민여러분의 큰 우려를 전달하며, 노사 간 상생하는 합의를 도출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용인시에서도 시민들의 발인 대중교통 서비스 향상을 위한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광역버스 파업에 대비한 용인시 비상수송대책(자료=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