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기도
백군기 용인시장, 집 14채 아냐...아들과 공동소유 아파트 한 채 뿐백군기 시장, "지난해 해명에서 악의적인 기사가 또 나왔다"
이일수 기자 | 승인 2019.04.16 09:16
백군기 용인시장(사진=백군기 용인시장 페이스북)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에 뼈 묻는다더니···백군기 시장, 집 14채 모두 서울에' 란 제하의 한 언론사의 기사에 "실제로는 아들과 공동소유한 아파트 한 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백군기 시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해명에도 불구하고 서울에 저의 집이 14채가 있다는 악의적인 기사가 또 나왔다"라며 한 언론사의 기사에 상처받은 마음을 전했다.

앞서 한 언론사는 "나에게 시장 역할을 준다면 뼈를 이 땅에 묻을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백 시장의 말을 전하며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런데 백 시장은 뼈는 몰라도 부동산은 용인이 아닌 서울에 묻어둔 것으로 나타났다. 백 시장과 부인이 보유한 주택 14채(총 신고액 27억9876만원)는 모두 서울에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백 시장은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지난번에 해명했듯이 용산구 한남동 주택은 저희 집사람이 저와 재혼하기 이전인 1995년 부터 소유한 약 10평 전후의 소형 원룸이 13개인 연립주택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 주택은 현재 재혼한 부인과 부인소생 아들이 각각 2/3,1/3 공동소유하고 있으며 실제로 저는 아들과 공동소유인 아파트 한 채가 다이다"라며 사실 관계를 다시 언급했다.

그러면서 "매번 재산공개시 악의적인 보도에 저희 부부는 깊은 상처를 받고 있지만, 다시한번 시민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백군기 시장은 "저는 오늘도 105만 용인시민을 위해 언제나 낮은 자세로 시민과 소통하면서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을 건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