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백년기업 초석 다지고 비상 준비 완료지난해 잠재 경영 리스크 완전 해소, 과감한 투자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정창근 기자 | 승인 2019.04.12 20:32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대표 조민호)가 지난해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매출 신장을 이뤄내며 과감히 투자를 늘리는 등 중장기 도약을 위한 초석 다지기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네트워크 마케팅 유통과 면세점 판매, 사업자 전용 온라인몰 운영, 물류 용역 등을 통해 2018년 한 해 동안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가 벌어들인 순매출 총액이 부가세 포함 약 1,594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약 129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불과 5년 만에 1133% 성장한 수치다. 2012년 9월 법인 설립 이래 누계 순매출 총액은 부가세 포함 6,196억원을 기록 중이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창업주인 아이작 벤 샤바트 회장의 결단에 따라 조민호 대표이사를 지난해 1월 신규 선임하고 한국 임원진을 교체하는 등 내실을 기하고자 사내 조직 개편 및 인사 쇄신을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재무건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임 경영진이 들여온 외부 차입금 등 잠재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는 제반 비용을 대부분 상환했다.

더불어 매출다각화 및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화장품 일변도의 제품군을 생활용품과 건강식품으로도 확대하는 전략을 병행했다. 지난해 신년 킥오프 컨벤션을 통해 프리미엄 생활용품 브랜드인 ‘아이언플라워’와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인 ‘라이프 바이 시크릿’을 한국시장에 론칭했다. 이로써 이스라엘 사해 전문 화장품 브랜드인 ‘시크릿’과 함께 세 가지 브랜드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아이언플라워’ 생활용품과 ‘라이프 바이 시크릿’ 건강기능식품은 국내 유수 기업들과의 기술제휴를 통해 기획 생산됐다. 포인트 메이크업 제품과 같은 ‘시크릿’의 일부 화장품도 국내 업체에서 제조됐다. 2018년 한 해 동안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가 이들 한국 기업에 지급한 대금만 무려 815억원을 웃돈다. 연 순매출의 절반이 넘는 투자를 감행한 셈이다. 특히 생활용품의 경우, 애경그룹과 대상그룹 등 국내 재계 순위권에 올라 있는 대기업이 만들어 눈길을 끈다.

지난 3월 11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소비자 대상’ 시상식에서 이스라엘 사해 화장품 ‘시크릿(Seacret)’이 ‘소비자 브랜드 부문 대상’에 호명되자 조민호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대표(오른쪽)가 수상대에 올라 시상자인 다미르 쿠센(Damir Kusen)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크릿’ 화장품은 ▲코스맥스㈜(쿠션 파운데이션, 립스틱, 립글로스, 마스카라, 아이브로우, 선크림), ‘아이언플라워’ 생활용품은 ▲애경그룹(주방세제, 세탁세제, 섬유유연제, 욕실세정제, 다목적세정제) ▲대상그룹(커피믹스 2종, 액상 에스프레소, 포기김치, 백김치), ▲㈜웰크론헬스케어(생리대, 팬티라이너, 미용티슈, 롤티슈, 키친타올), ‘라이프 바이 시크릿’ 건강기능식품은 노바렉스㈜(유산균, 발효홍삼)에서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을 통해 제조되고 있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가 ‘아이언플라워’와 ‘라이프 바이 시크릿’을 통해 안정된 매출을 올리고 투자금을 회수하기까지는 기간이 꽤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상그룹 청정원에서 만든 ‘아이언플라워’의 포기김치와 백김치의 경우 올 1월 출시되는 등 제품 개발에 따른 시간비용을 또 치러야 하고, 브랜드가 정립되고 소비자의 니즈를 자극하기까지도 상당한 노력을 요하기 때문이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사업자와의 소통을 강화하는 데도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사업자의 성과를 인정해주고 동기부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상, 하반기에 각각 일산 킨텍스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대규모 컨벤션을 진행했다. 해외 리더십 세미나도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두 차례나 열었다.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코리아 컨벤션의 경우, 1만 8천여 명이 참가해 사상 최대 인파를 기록했다. 발리 리더십 세미나는 사업자만이 아닌 그들의 가족도 초청해 ‘가족애’를 돌아보는 특별한 시간을 공유하기도 했다.

지난해는 이전보다 더욱 창의적이고 생산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네트워크 마케팅이 아닌 타 산업 출신 간부급 인재를 다수 영입하고 직급제를 기존 6단계에서 4단계로 축소하는 등 이질융합에 의한 혁신과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정착시키고자 인사제도 정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또 사옥을 기존 대치동 KT&G빌딩에서 삼성동 JBK타워로 이전해 사무공간을 늘리고, 서울 에이전트 비즈니스 센터(ABC)도 확장하는 등 지속가능경영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다각도로 변화를 꾀했다.

조민호 대표이사는 “2018년은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물론 글로벌 전사 차원 백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업의 근간을 새롭게 다지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한편, 아이작 회장과 함께 한국의 경영진과 리더 사업자가 모두 한마음이 되어 각고의 자정노력을 기울인 뜻깊은 한 해였다”며, “경영상의 잠재 위기요인을 지난해 모두 해소한 만큼 소비를 증진시키는 마케팅에 주력해 제품 경험에 의한 고객만족도를 높이고 매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면, 매출과 손익 등 모든 면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크릿다이렉트그룹은 2005년 미국에서 유태인 이민 1세대인 모티 벤 샤바트와 아이작 벤 샤바트 형제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초기 사해 전문 화장품 리테일 기업으로 시작해 2011년부터 리테일과 네트워크 마케팅을 병행 유통하고 있다. 이스라엘 사해 미네랄이란 독보적인 원료가 인기를 끌며 전 세계 40개국 900개 매장을 보유할 만큼 성장한 바 있으며,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 멕시코,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콜롬비아 등 8개 나라에서 네트워크 마케팅으로 제품을 유통하고 있다. 멕시코의 경우 현지 비즈니스가 활성화되어 리뉴얼 오픈을 준비 중에 있다.

정창근 기자  ckjeong@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