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친환경 에너지 수소경제의 활성화 위해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 지원체계 필요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3.31 10:31

탄소를 대체하는 미래의 친환경 에너지로 수소경제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31일 수소경제의 현재와 미래 전망을 살펴보고, 주요 국가들의 수소경제 전략과 수소경제를 둘러싼 쟁점을 분석하여 경기도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제안한 “경기도 수소경제 미래를 생각하다” 보고서를 발표했다.

2050년이 되면 수소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2,800조 원의 부가가치와 3,0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전체 에너지수요의 18%를 수소에너지가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의 경우도 70조 원의 부가가치와 60만 개의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며 수소전기차의 연간 매출액은 2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하며 핵심부품의 99%를 국산화하는 등 수소차 부문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발전용 연료전지 부문에서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며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의 보급이 더디며,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인 수전해방식의 핵심원천기술이 부족한 상황이다.

정부는 올해 초 “세계 최고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내걸고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에 경기도는 정부의 로드맵에 적극 대응해 2022년까지 수소차 3,000대, 수소충전소 27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경기도의 수소차 및 수소충전소 구축 계획은 구체적인 지원정책이 다소 미흡한 상황이다. 2018년 기준 경기도의 수소차 보급은 7대에 불과하며 수소충전소는 연구용만 3곳에 있을 뿐 일반인이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충전소는 없다. 또한 서울, 부산, 충남 등 다른 광역시도에서는 국비 외의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경기도의 도비 지원금은 없는 실정이다.

김군수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미세먼지가 심각하고 다른 시도에 비해 자동차등록대수가 가장 많은데도 그동안 수소경제 실현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왔다”며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비 보조금을 신설,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으로는 ▲경기도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 촉진을 위한 지원체계 구축 ▲경기도 에너지비전 2030 목표 달성을 위한 수소에너지 활용전략 마련 ▲수소도시 실증사업 실시 등 민관 파트너십을 통한 경기도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등을 제안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미래에는 에너지 효율성 측면에서, 그리고 친환경 이동수단 측면에서 수소에너지가 최적의 대안이 될 것이다”라며 “세계 주요국들이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소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도형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