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서울시
1/4분기 서울시민 주택구입 의사 1.9p 떨어져, 2분기 연속 하락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 93.7로 3분기 연속 하락
김택수 기자 | 승인 2019.03.26 09:49
   
▲ 서울특별시

[투데이경제] 서울연구원은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서울시 택시요금 인상’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19년 1/4분기 93.7로 전 분기 대비 0.7p 하락했다. 2019년 ‘소비자태도지수’의 향방은 주로 민생과 직결된 고용지표나 주택구입태도지수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0.4p 하락한 87.0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래생활형편지수’도 전 분기 대비 0.3p 하락한 90.8로 나타났다. 이는 향후 가계소득 감소, 경기불황, 물가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의 이유로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악화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19년 1/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8p 하락한 82.0,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9p 하락한 69.5로 조사됐다. 9월 13일 부동산 대책 이후 각종 규제 정책의 영향으로 주택거래가 정체되고 집값의 추가 하락을 기대하는 시민들이 주택구입을 미루면서 매수심리가 꺾인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민들은 택시 요금 인상 후 서비스 품질에 대해 86.5%가 ‘별 차이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고, ‘개선될 것 같다’를 선택한 응답자는 7.5%였다.

서울시민이 택시요금 인상 후 희망하는 개선사항은 ‘승차 거부’가 45.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불친절’, ‘난폭운전’ 등의 순이었다.

카풀 앱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서울시민 91.9%가 인지하고 있으며, 카풀 서비스에 대한 이미지는 ‘보통’이 34.2%로 가장 많았고, ‘긍정적’ 이라는 응답률이 ‘부정적’이라는 응답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서울시민의 카풀 제도 도입 필요성에 대한 의견은 ‘보통이다’가 35.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필요하다’는 응답이 ‘필요 없다’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택수 기자  kcidk@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