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포츠 연예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오지호-이창엽에게 눈물 어린 호소홀로 유준상 간암 투병 사실 아는 상황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2.19 16:03
   
▲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투데이경제]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이 오지호, 이창엽에게 눈물 어린 호소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재 남매들 중 홀로 큰 오빠 유준상의 간암 투병 사실을 알고 있는 상황인 그녀가 드디어 나머지 남매들에게 유준상의 병을 밝히는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19일 진상과 외상을 만나는 정상의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지난 21-24회에서는 풍상이 간암에 걸린 사실을 알게 된 정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상은 과거 자신을 대학에 보내기 위해 신체 포기 각서까지 썼던 오빠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한 치 망설임도 없이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아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그러나 그녀는 간 크기가 너무 작아서 이식할 수 없다는 청천벽력 같은 선고를 받고 크게 좌절했다.

이에 정상이 진상과 외상을 만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특히 두 형제를 만난 정상이 눈시울을 붉히며 이야기를 이어가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리고 진상이 정상의 말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짓고 있어 관심을 끈다. 외상 또한 흠칫 놀란 모습으로 정상을 쳐다보고 있어 혹시 정상이 두 사람에게 풍상의 투병 사실을 밝힌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외상에게 일침을 가하는 정상의 모습을 통해 대체 세 남매가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의 처지를 유일하게 알고 있는 정상이 진상과 외상을 만날 예정”이라면서 “풍상을 위해서 고민 없이 간을 내어줄 결심을 했던 정상이 진상과 외상을 만난 이유는 무엇일지 그리고 그녀가 두 형제에게 과연 어떤 이야기를 건넬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는 20일 수요일 밤 10시에 25-26회가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20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