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일반
지난 해 주택 매매가격 1.1%상승...올해 주택 매매가격 1.0% 하락 전망2019년 전국의 주택매매가격은 1.0% 하락, 주택전세가격은 2.4% 하락, 주택매매거래량은 약 81만건으로 `18년 대비 5.5% 감소할 전망
배영춘 기자 | 승인 2019.01.10 21:58
자료=한국감정원

지난해 주택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매매가격 1.1% 상승했고, 올해 전국의 주택매매가격은 1.0%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 채미옥 원장은 10일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실시했다.

채미옥 연구원장은 “2018년 주택 매매시장은 개발호재 등의 영향으로 서울 주택가격의 일시적인 상승이 두드러졌으나, 9.13 대책에 따라 투자수요가 크게 위축되었고,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 및 지역산업경기 부진으로 인해 지방 아파트 시장의 하락세가 뚜렷해졌으며, 주택 전세시장은 입주물량이 증가한 지역과 더불어 지역산업경기가 침체된 지역의 전세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등 전체적으로 예년에 비해 하락지역이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2019년 주택 매매시장은 “정부의 규제강화 영향과 대내외 경제여건의 둔화 및 국내 기준금리의 추가인상 가능성으로 매수심리는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의 입주물량 증가가 인접한 수도권 주택시장 전반에 걸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며, 주택 전세시장은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의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이들 지역으로의 전세수요 이동이 기존 지역주택시장을 후퇴 또는 침체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주택 매매가격(주택 1.1%, 아파트 0.1%)은 2017년(주택 1.5%, 아파트 1.1%) 대비 상승폭이 감소한 상태이며, 전세가격(주택 -1.8%, 아파트 -2.9%)은 2017년 동기간과 비교하여 하락세로 전환된 상황이었다.

2018년 주택매매시장은 지역별 상승과 하락세가 뚜렷이 구별되는 한편, 주택전세시장은 서울, 대전, 세종을 제외하고 전반적으로 상반기와 유사하게 하반기에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2018년 누적(11월말 기준) 주택 매매거래량은 80.1만 건으로 2017년 동기간 대비 8.5% 하락하여 주택시장이 회복하였던 2014년보다 낮은 수준이며, 전월세거래량은 144.9만 건으로 나타났는데 이 중 전세와 월세거래량 비중은 각각 56.8%, 43.2%로 전년(전세 55.4%, 월세 44.6%) 대비 전세거래량 비중은 증가(1.4%p)하고 월세거래량 비중은 감소했다.

국가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부동산 세제개편, 규제지역 추가 등 정부 규제정책, 누적되는 아파트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2019년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1.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으나, 입주물량 증가, 정부 규제 및 지역산업 위축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했다.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공급이 대거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매매시장의 관망세가 유지되고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인해 전세수요가 일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반적으로 서울 지역의 임차인들은 인근 입주물량 증가 지역으로 분산되고 일부 수도권 외곽 및 지방권 지역은 일시적 공급 집중으로 인한 미입주로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등 2019년 전국 주택전세가격은 2.4%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 규제정책 기조 속에서 투자자의 매수심리 위축 및 실수요자의 관망세 유지로 주택 구입보류 또는 구입시기 조정 등이 예상됨에 따라 2019년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년대비 5.5% 감소한 수준(81만건)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배영춘 기자  yhba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