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정책
코스닥 사모 주식연계채권(CB, BW) 발행회사 거래 신중해야
홍상범 기자 | 승인 2018.10.24 23:11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제출자료 ‘09년 이후 주식연계채권(CB, BW) 발행기업의 상장폐지 현황’에 따르면, 사모로 CB, BW를 발행하는 코스닥기업에 대한 주식취득에 있어 투자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이후 주식연계채권 발행회사는 1,229개사이다. 이 중 코스닥 238개사, 유가증권 43개사, 코넥스 5개가 등 총 286사인 23%가 상장폐지 되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상장사(2,163사) 중 상장폐지된 434사와 비슷한 비율(20%)을 보였다.

중요한 것은 상장페지된 286개 사 중 CB, BW를 2년 이내 발행한 90%의 회사가 상장폐지되었다는 것이다. 상장폐지된 286개 사 중 발행 후 1년 내 상장폐지된 경우가 194개사, 2년 내 64개사로 258개의 상장사가 2년 이내에 상장폐지되었다.

반면 공모로 발행한 경우 2015년 이전에는 34개사가 상장폐지되었지만, 2015년 이후에는 한 개사도 없었다.

김병욱 의원은 “50인 미만 등 사모발행의 경우 증권신고서 제출이 면제되기에 발행에 있어서 편의성과 신속성은 있으나 대부분 경영실적의 악화에 따른 마지막 자금 수혈의 성격을 띠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사모발행의 성격상 CB, BW 투자에 응하는 투자자와는 별개로, 자금조달 계획만 믿고 거래소 유통시장에서 주식을 취득하는 것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홍상범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8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