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세화피앤씨 모레모,중국서 6월 한달간 28만개 주문 "中 판매량 급성장"2분기 중국 유통망 확대에 집중... 주요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수권계약 체결
이일수 기자 | 승인 2018.07.02 15:54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 252500)는 올 2분기까지 중국 유통채널을 전면 개편-확대한다는 전략에 따라 대형 온-오프라인 유통사와 수권계약을 체결하는 등 총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6월부터 '모레모' 브랜드 판매량이 급증해 작년말 중국시장에 진출한 후 처음으로 월간 주문량이 28만개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세화피앤씨 화장품 브랜드 '모레모'가 중국 유통 계약 5개월만에 월간 주문량이 28만개를 돌파하는 등 중국대륙 판매가 크게 늘고 있다.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 252500)는 올 2분기까지 중국 유통채널을 전면 개편-확대한다는 전략에 따라 대형 온-오프라인 유통사와 수권계약을 체결하는 등 총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6월부터 '모레모' 브랜드 판매량이 급증해 작년말 중국시장에 진출한 후 처음으로 월간 주문량이 28만개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세화피앤씨가 중국에 공급중인 '모레모' 화장품은 '물미역트리트먼트'란 애칭으로 한국과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모레모 워터트리트먼트 미라클 10'을 비롯, '모레모 헤어 에센스 딜라이트풀 오일', '모레모 리페어 샴푸-R', '모레모 페이셜 클렌징 오일-잇츠 매직', '모레모 페이셜 클렌저-잇츠 폼' 등 헤어케어, 페이스케어 분야 10여개 전략제품이다.
 
세화피앤씨 '모레모'는 현재 샤오홍슈(Xia Hong Shu) 브랜드관에 입점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티몰(Tmall), 징동(京東), 쑤닝 등 중국 4대 대형 온라인 쇼핑몰 브랜드샵에 입점을 앞두고 있어 3분기부터는 '모레모'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고, 제품 판매량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화가 새롭게 확대하는 온라인 유통망은 알리바바 계열사로 중국내 온라인 B2C 시장의 50% 이상을 공급하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과 中 이커머스업체 중 최대 규모의 물류 인프라를 보유한 중국 전자상거래 2위 '징동'(京東), 다양한 셀럽마케팅으로 독보적인 광고 파급력을 보여주고 있는 SNS기반 쇼핑몰 '샤오홍슈'(Xia Hong Shu), 종합쇼핑몰 '쑤닝' 등 중국의 대표적인 4개 온라인 채널이다.
 
세화피앤씨는 이들 4개 中 대형 온라인 유통망을 중국시장 확대를 위한 플래그샵으로 삼고, 8월부터 중국 유명 왕홍과 지속적으로 대규모 왕홍마케팅과 방송판매를 전개해 충성도 높은 젊은 여성고객층을 꾸준히 확대한다는 전략을 추진중이다.
 
이훈구 세화피앤씨 대표는 "차별화된 품질력을 기반으로 중국내 화장품 유통채널을 확대한 결과 모레모 브랜드 론칭 5개월만에 월주문량 28만개를 돌파하는 기록을 수립했다"고 기뻐하며 "중국 4대 온라인 쇼핑채널과 오프라인 유통망, 왕홍마케팅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적극 활용해 중국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는 현지화 전략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화피앤씨는 지난 1976년 설립된 코스닥 기업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고농축 헤나추출 기술과 염모제 포뮬레이션기술을 다수 보유, '리체나', '라헨느', '프리모', '모레모' 등 염색약과 헤어화장품 브랜드로 전세계 5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코스메틱 전문기업이다. 2017년 한국소비자만족지수 화장품(헤어코스메틱) 부문 1위 수상, 소비자 중심경영 우수기업 인증 등 고객 감동, 소비자 중심 경영을 펼치고 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428번길 29 2층 202호  |  대표전화 : 031-304-8301  |  팩스 : 031-304-83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280   |  등록일 : 2011.09.21   |  발행인 : 이일수   |  편집인 : 이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택
Copyright © 2019 투데이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